ID 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작성일 : 12-01-06 17:48
[조선일보]왕따 가해학생 따로 모아 대안학교 만든다.
 글쓴이 : 편집부
조회 : 2,838  

부모 동의 상관없이 학교장이 강제 전학

학교 내 '왕따(집단 괴롭힘) 폭력' 실태가 잇따라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왕따 폭력' 가해 학생들만을 별도로 모아 교육시키는 '왕따 대안학교' 설립을 추진키로 했다. 가해 학생을 피해 학생과 물리적으로 분리시키는 방식으로 왕따 폭력 행위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4일 "왕따 방지를 위해 시 교육청 내에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동료를 괴롭히는 학생은 대안학교로 전학시켜 별도의 교육을 시키는 제도를 내년에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당국은 왕따 폭력이 가장 심각한 중학교부터 대안학교 도입을 우선 시행한 후, 고등학교와 초등학교에도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왕따 대안학교를 도입할 경우 다른 시도에도 이를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본지와 한국교총이 지난달 전국 126개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왕따 실태 긴급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전국의 왕따 추정 학생은 30만명에 이르며 이 중 중학생이 11만여명(38%)으로 가장 많았다.

시교육청은 또 지금까지는 가해 학생들을 부모의 동의하에 타 학교로 전학시켰으나, 앞으로는 부모 동의 여부와 상관없이 학교장이 판단해 '강제 전학'을 시키기로 했다. 또 강제 전학을 하기 전에 교육청에서 지정하는 기관에서 가해 학생들을 일정 기간 의무적으로 '특별교육'을 시킨 뒤 전학 조치를 하기로 했다.

왕따 피해 학생과 학부모들은 "왕따 폭력을 행사하고도 가해 학생들이 전학을 가지 않고 버텨, 피해 학생이 오히려 이들을 피해 전학을 가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불만을 제기해 왔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이와 함께, "그동안 왕따 신고를 학교에서 제대로 접수해 처리하지 않는 경향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왕따 신고 사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 교장에 대해서는 책임을 엄격하게 묻겠다"고 했다. 이는, 학교에 폭력 신고를 해도 이를 무마시키려는 학교와 일부 교사들 때문에 왕따 폭력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출처:조선일보 2012년 1월 5일 사회면]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강남구 역삼동 826-30호 강남유스텔 901호 TEL : 02)563-0801 FAX : 02)563-0825
선인사회 Copyright 2008 suninsociety.com All right reserved       E-mail : master@suninsociety.com